바이오그래피더보기

이름은 낯설지만, 이미 김기덕 감독의 <섬>에서 ‘다방 아가씨’로 활기찬 연기를 보여 주었던 여배우이다. 사창가에서 첫 손님을 받아 옷이 찢겨지며 처절하게 절규하는 씬, 감옥에 있는 한기에게 빨리 나오라고 소리치는 씬 등 감정 표현이 어려운 서 원의 역할을 해내기 위해 촬영 기간 내내 주변 사람들과 말도 하지 않고 혼자 감정을 살리기 위해 애썼다고 말하는 당찬 신인이다. 서정의 뒤를 이어 김기덕 감독이 찾아낸 새로운 히로인으로 서울 예술대학을 졸업했다.

더보기

필모그래피 1

2002

명대사 등록

  • 인상 깊었던 명대사를 등록해주세요.

    포인트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