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그래피더보기

비범과 평범의 야누스적 카리스마를 지닌 서장원은 2005년 <용서받지 못한 자>로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주목 받고 첫 영화로 칸느영화제에 참석했다. 두번째 작품 <포도나무를 베어라>에서는 카톨릭 성직자 섬세한 내면 연기로 인정받은 서장원은 그의 세번째 작품 <나쁜놈이 더 잘잔다>를 통해 100% 나쁜놈으로의 이미지 변...

더보기

필모그래피 4

2016

2010

2007

2005

명대사 등록

  • 인상 깊었던 명대사를 등록해주세요.

    포인트 +50